본고장의 맛과 비결을 제대로 담은 샘표
요리양념

샘표 간편·양념
다음


맛있는 요리는 물론,
여행의 추억까지 선물합니다. 샘표 요리양념

우리 몸과 입맛에 맞는 한식.
손이 많이 가고, 여간 해선 맛내기가 어려워 외식을 하거나, 인스턴트 음식으로 즐기는 일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샘표 요리양념은 70년간 한식 맛내기의 기본이 되는 장을 연구해온 샘표의 노하우에 본고장의 맛과 비결을 담아 제대로 만들었습니다.

전해지는 이야기에 따라 지역의 특징에 따라 다양하게 발전한 한식.
이유 있는 지역 명물요리의 기원을 알아볼까요?


안동 찜닭

예로부터 우리 조상들은 몸보신을 위해 닭고기 요리를 즐겼습니다. 조선시대 유명한 음식조리서인 [음식디미방]에 따르면 안동지방에서는 닭백숙 대신 찜닭요리를 즐겼다고 쓰여있습니다. 하지만 닭이 귀해 아무나 먹기는 어려웠고, 안동 읍내를 중심으로 성곽 안에 살던 양반과 상인들이 특별한 날에 즐겼다고 합니다. 성밖에 서민들이 부러움을 담아 '성 안동네 찜닭요리'라고 부르기 시작한 것이 지금의 안동찜닭이라는 이름이 되었습니다.

남한산성 백숙

여름철 원기를 보충해주는 보양식으로 백숙을 따라올 음식이 없습니다. 백숙이 특히 유명한 남한산성은 옛 삼국시대부터 성스럽게 여겨진 명산으로, 조선시대 인조임금이 청나라에 맞섰던 항전지입니다. 인조임금이 남한산성으로 떠나는 마지막에 수라상궁이 임금님께 보양식으로 백숙을 올린 이래 백숙은 남한산성을 대표하는 요리로 자리잡았습니다.

춘천 닭갈비

춘천 하면 생각하는 매콤한 별미 요리 닭갈비는 1960년 지금의 명동 닭갈비 골목 근처에서 시작된 요리입니다. 춘천에는 양계장이 발달해 닭고기를 구하기 쉬웠고, 닭고기를 도톰하게 썰어 돼지고기 대신 갈비처럼 구워 먹어보면 어떨까 하는 아이디어에서 시작했습니다. 다양한 방식으로 요리가 발전해 지금처럼 양배추와 함께 채소를 팬에 볶아 가족이 함께 푸짐하게 즐기는 방식으로 정착했습니다.

송추계곡 닭볶음탕

닭볶음탕은 평양에서 시작된 요리로 초기에는 고춧가루 없이 파와 마늘로 칼칼한 맛을 낸 맑은 탕이었습니다. 이후 남쪽으로 전해지며 고추장과 고춧가루를 넣은 얼큰한 맛의 형태로 변화했고, 감자와 양파 등을 넣어 한끼 식사로 손색없이 즐길 수 있게 되면서 계곡 나들이에 빠지지 않는 요리가 되었습니다.

무교동 낙지볶음

무교동 거리에 처음으로 낙지볶음요리가 등장한 것은 1960년대입니다. 바닷가 출신의 한 할머니가 주로 회나 연포탕으로 먹던 낙지를 매콤한 양념에 볶아 손님에게 내놓은 것이 시작입니다. 알싸하지만 계속 먹게 되는 중독성 있는 매운맛이 인기를 끌자 낙지볶음 가게가 늘어나 낙지볶음 골목이 만들어졌습니다. 개발로 인해 이전과 같은 낙지볶음 거리는 보기 어렵지만, 중독성 있는 매콤한 맛의 낙지볶음 요리는 여전히 무교동을 대표하는 명물요리입니다.

대학가 불닭바베큐

2000년대, 매콤한 소스를 듬뿍 발라 구운 닭고기에 치즈, 떡 등의 토핑이 함께 곁들어져 나오는 불닭이 큰 인기를 끌었습니다. 젊음의 공간 대학가에 하나씩 자리 잡으며, 눈물 콧물 쏙 뺄 만큼 매운 불닭바베큐를 먹고 나면 묘한 쾌감과 해방감까지도 느낄 수 있었지요. 스트레스를 날려줄 화끈한 맛이 그리울 때 생각나는 메뉴입니다.

부산 자갈치 고등어조림

부산은 우리 식탁에 올라오는 고등어의 90%가 유통되는 곳으로, 매년 고등어 축제가 열리며 다양한 고등어요리가 전해지는 지역입니다. 고등어는 오메가-3, DHA 등 영양소가 풍부해 '바다의 보리'라 불리며 구이와 더불어 조림으로 식탁을 풍성하게 하는 단골 메뉴입니다. 무와 함께 칼칼한 양념에 조려낸 고등어조림은 입맛 없는 사람까지 침을 꼴깍 삼키게 만드는 국민 반찬으로 오래 사랑 받고 있습니다.

남대문 갈치조림

남대문 갈치조림 골목의 역사는 40여 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찌그러진 양은 냄비에 큼지막하게 썬 무와 통통한 갈치 두서너 조각을 담아 매콤하게 조려낸 갈치조림이 남대문 상인들 사이에 입소문이 나면서 남대문시장을 대표하는 음식이 되었습니다.

마포 고추장 주물럭

마포는 조선시대의 대표적인 나루터로 동서에서 오고 가는 문물을 나르는 뱃사람들이 많은 곳이었습니다. 하루 종일 무거운 짐을 나르는 뱃사람들이 기운 내 일하기 위해서 자연스레 고기 요리가 발달했고, 그중 가장 대표적인 요리가 주물럭입니다. 마포 주물럭은 이름 그대로 고기를 양념과 함께 주물러 먹는 것에서 유래한 요리입니다. 양념과 함께 숙성시켜 돼지고기 특유의 누린내를 잡아주고, 한층 부드러운 고기 맛을 즐길 수 있어 널리 사랑 받고 있습니다.